메인콘텐츠 바로가기

공지사항
시대를 초월하는 한국적인 미와 가치를 경험하시길 바랍니다.

  • 소통
  • 공지사항


소우당 이야기

  • 소우당
  • 조회 1074
  • 2014.12.23 10:49

소우당은 저희 7대조 소우(素宇) 이가발(李家發) 할아버지에 의해 지어졌습니다.

3554706234_1419299038.22.JPG 

소우라는 호의 정확한 의미는 알 수 없으나 아마도 세상의 부귀영화를 멀리하고 고향에 은거하며 '검소하게 사는 집'이란 뜻으로 붙인거 같습니다. 

이러한 뜻을 뒷받침할 만한 자료로 정재(定齋) 류치명(柳致明, 17771861)이 이가발의 죽음을 애도하며 쓴 만시(輓詩)를 통해 인품과 학문의 일부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회재소우노(懷哉素宇老) 소우당의 노인장을 회상하건대

순박고인자(淳朴古人姿) 옛사람의 순박한 자태 있었네

효우인천저(孝友因天著) 효우는 천성적으로 드러났었고

시서독조이(詩書篤祖貽) 시서는 조상에게서 물려받았네

경징간옥수(慶徵看玉樹) 경사는 어진 자손들에게 보이고

인수험은비(仁壽驗銀緋) 장수는 높은 관직으로 드러났네

홀보수문거(忽報修文去) 갑자기 저 세상으로 떠나시니

오쇠수여귀(吾衰誰與歸) 늙은 나는 그 누구와 돌아갈꼬

 

회수전장일(回首專場日) 시험장에서 솜씨 날리던 옛날

사화난금성(詞華爛金城) 문장은 금성에서 우뚝하였지

소성수졸지(小成酬拙志) 작은 성취로 졸렬한 뜻 지키고

고보양난형(高步讓難兄) 높은 행실은 따르기가 어렵네

처물존겸읍(處物存謙挹) 남을 대하며 겸손한 마음 지키고

우시계점경(憂時戒墊傾) 때를 걱정하며 기울어짐을 경계했네

상량상서장(商量尙書狀) 애도하는 만시를 지어서도

무로보선경(無路報仙京) 저승으로 아뢸 길이 없구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